우리 주위를 맴도는 위험요인, 안전 불감증
우리 주위를 맴도는 위험요인, 안전 불감증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승인 2016.05.10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안전에 대해 무감각함을 일컫는 말이 있죠. 바로 안전 불감증인데요. 학생들의 부주의한 행동이 방심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보도에 이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우리 대학교 관련 SNS에서는 한 학생이 공과대 앞 쓰레기통에서 화재가 난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올라왔습니다. 제보한 학생은 가연성 물질인 비닐봉지에 담배꽁초의 불씨가 붙어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학교 승학캠퍼스 앞 9층 건물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한 지 불과 3일 만에 또 다시 화재가 발생한 것입니다. 화재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학내 곳곳에서 ‘안전 불감증’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인문과학대학 엘리베이터에서 벨이 울립니다. 학생들은 정원초과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탑승합니다. 인문대는 15층까지 있어, 엘리베이터를 타는 것이 계단을 오르는 것보다 훨씬 빠릅니다. 때문에 정원이 초과되더라도 무리하게 탈 수밖에 없습니다.

(산업디자인학과 / 조정진)
(전기공학과 / 이종민)

정원 초과될 경우 발판은 기존 높이보다 높아지거나 푹 꺼지기 일쑤입니다. 엘리베이터를 지탱하는 중심 추와 반대쪽 추가 적재량에 맞춰 균형을 맞추다 보니, 발판이 수시로 움직이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이 반복될 경우 엘리베이터가 고장날 수밖에 없다는 게 업체 관계자의 입장입니다.

(엘리베이터 업체 관계자)

어떤 상황이든 안전이 완벽하게 보장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안전하다고 확신하는 순간에 사고는 발생합니다. 늘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다우 뉴스 이다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550번길 37 (하단동) 동아대학교 교수회관 지하 1층
  • 대표전화 : 051)200-6230~1
  • 팩스 : 051)200-6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태
  • 명칭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제호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석정
  • 편집인 : 하승태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