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정치참여의식, 무엇이 문제인가
사라져가는 정치참여의식, 무엇이 문제인가
  • 62기 보도부 윤희현
  • 승인 2016.04.11 0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얼마 남지 않은 총선, 많은 학우 여러분이 투표에 참여 할 거라 생각하는데요. 앞으로의 20대에게 민주주의의 산물인 투표권 행사와 주도적인 정치 참여가 필요해 보입니다. 민주주의를 되새겨볼 수 있는 소식을 윤희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 승학캠퍼스 교수회관 진입로 벽면입니다. 언뜻 보면 담쟁이 넝쿨이 늘어진 것 같지만, 뒷면에는 이렇게 벽화가 숨겨져 있습니다. 이 벽화는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이던 고 박종철, 이한열 열사와 6월 항쟁에서 숨진 이태춘 대학동문을 추모하기 위해 제작되었습니다. 1987년에 일어난 6월 민주항쟁 은 학생들이 권위주의적 권력에 맞서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는 장이었습니다. 우리 대학 학생들은 거리로 나와 독재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고, 이는 민주정신과 시민운동의 활성화로 이어졌습니다. (홍순권 / 사학과 교수)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하던 과거와 달리, 오늘날에는 대학생들이 정치 참여에 무관심하다는 부정적인 시선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대통령 선거를 제외하고, 2000년대 이후 지방 또는 국회의원 선거에서 20대 투표율은 50%를 넘은 적이 없습니다. 이는 젊은 세대의 정치적 무관심이 심각한 상황에 이른 것입니다. 그러나 학생들의 입장은 다릅니다. (권윤주 / 경제학과 1학년) 과거에 비해 극심한 취업난으로 경쟁이 치열해져 학생들은 정치나 사회보다는 취업 준비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그럼에도 정치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는 명확합니다. (이신욱 / 정치외교학과 조교수)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민주주의. 과거의 민주화 운동으로 지금의 민주주의가 존재하듯, 민주주의에 대한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꾸준히 되새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작은 외침이 모여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수 있는 큰 외침될 수 있도록 20대의 적극적인 정치참여가 요구됩니다. 이상 다우뉴스 윤희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550번길 37 (하단동) 동아대학교 교수회관 지하 1층
  • 대표전화 : 051)200-6230~1
  • 팩스 : 051)200-6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경
  • 명칭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제호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이해우
  • 편집인 : 김대경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