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진정한 행복을 찾아 떠나는 여행
주희라  |  juju525656@donga.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6  13:54: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일까. 부유하고 부족한 것 없는 삶, 아니면 가난하지만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느끼는 삶이 진정한 행복일까. 여기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아서 여행을 떠난 한 정신과 의사의 이야기가 있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Hector and the Search for Happiness, 피터 첼섬, 2014)의 주인공 헥터(사이먼 페그 분)는 런던의 정신과 의사이다. 그는 꽤 만족스러운 삶을 살고 있었다. 많은 환자들이 찾는 정신과 의사이며, 자신을 챙겨주는 아름다운 연인 클라라(로자먼드 파이크 분)와 함께 한다. 하지만 어느 날 헥터는 자신이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행복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된 헥터는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그는 중국, 아프리카, 미국을 여행하며 만나는 이에게 행복한지 묻는다. 헥터가 만난 사람들 중 어떤 이는 행복을 돈으로 살 수 있다고 믿고, 어떤 이는 가족이 불행하기에 자신도 행복하지 않다고 말한다. 그는 여행 중 만나는 사람들의 말과 자신의 경험을 통해 배운 15가지 행복의 의미를 기록한다. 그 과정에서 그는 아름다운 중국인 여성과 하룻밤을 보내기도 하고, 납치를 당해 죽음의 문턱까지 가기도 하는 등 많은 일을 겪는다.

 원작인 『꾸뻬 씨의 행복 여행』(2004)의 저자 프랑수아 를로르는 실제 프랑스의 정신과 의사이다. 그는 정신과 의사로 일했던 자신을 경험을 바탕으로 소설을 썼다. 저자는 한국어판 서문에서 "꾸뻬처럼 나는 정신과 의사라는 직업을 가졌기 때문에 스스로 불행하다는 생각에 고통받는 사람들을 많이 보아왔다"며 "꾸뻬의 여행은 나 프랑수아 를로르의 여행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원작의 주인공은 파리의 정신과 의사이고, 이름은 꾸뻬이다. 영화와 주인공의 이름이 다른 까닭은 책을 번역하면서 프랑스인다운 이름을 위해 꾸뻬로 바꿨기 때문이다. 원작과 영화의 줄거리는 비슷하다. 꾸뻬 역시 영화의 헥터와 같은 이유로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행을 시작하고, 행복에 대한 배움 23가지를 기록한다.

 헥터(꾸뻬)의 첫 번째 여행지는 중국이다. 영화에서 헥터는 중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만난 은행가와 중국을 여행하지만 원작에서는 중국에 사는 친구를 만나 여행을 한다. 두 번째 여행지 아프리카에서 주인공의 비행기 옆자리에 앉은 흑인 여성이 영화에서는 그저 행복에 관한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원작에서는 정신과 의사라는 설정이다. 마지막 여행지는 헥터(꾸뻬)의 첫사랑이 있는 미국이다. 헥터는 이곳에서 행복을 연구하는 학자를 만나는데, 그는 학자가 진행하는 실험에 참여하게 된다. 영화에서는 헥터가 실험 도중 연인 클라라와 통화를 하며 억눌러왔던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이 나온다. 이는 원작에 없는 내용이다. 주인공의 성격 또한 영화와 원작이 다르다. 영화에서 헥터는 실없는 농담을 하는 장난이 많은 성격이지만 원작의 꾸뻬는 사람들과 대화할 때도 정신과 의사의 면모가 보이는 다소 진지한 성격이다. 영화의 재미를 위해 주인공 헥터의 성격에 변화를 주고, 내용에도 극적인 요소를 가미한 것이다. 또한 주인공이 기록한 행복에 대한 배움도 영화는 13가지이지만 원작은 23가지이고, 그 내용도 완전히 다르다.

 원작과 영화에서 헥터(꾸뻬)가 여행을 하며 기록한 행복에 대한 배움은 수와 내용에서 차이가 있지만 독자 혹은 관객에게 전하고자 하는 의미는 일맥상통한다. 그것은 바로 행복이 어렵고 복잡하거나 우리의 삶에서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꾸뻬가 배운 행복의 비밀은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않는 것,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생각하는 것 등 우리가 이미 알고 있거나 일상 속에서 쉽게 깨달을 수 있는 것들이다.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아 여행을 떠난 정신과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꾸뻬 씨의 행복 여행>은 우리에게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게 만든다. 영화와 책에서 꾸뻬와 헥터는 여행을 통해 '행복이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 속에서 찾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지금 이 글을 읽는 당신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행복합니까?

 

주희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언론사 소개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 낙동대로 550번길 37(하단동) 동아대학교 교수회관 지하 1층
☎ 소장실 및 간사실 : 051)200-6230~1, 학보편집국 : 051)200-6232, 방송편성국 : 051)200-6241, 영어뉴스편집국 : 051)200-6237
팩스 : 051)200-6235  |  대표이메일 : newsdonga@dau.ac.kr
C
opyright © 2013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onga@da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