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항쟁도벽화복원 추진위, 6월 항쟁도 일부 복원 성공
6월항쟁도벽화복원 추진위, 6월 항쟁도 일부 복원 성공
  • 안다현 기자
  • 승인 2019.04.19 14: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가 교수회관 벽면에 있는 담쟁이 넝쿨을 제거해 벽화를 복원하고 있다.
추진위가 교수회관 벽면에 있는 담쟁이 넝쿨을 제거해 벽화를 복원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12시, 우리 대학교 승학캠퍼스 교수회관 벽면에 위치한 6월 항쟁도 벽화가 일부 복원을 완료했다. 이날 열린 ‘6월 항쟁도 빛봄 문화제’(이하 빛봄 행사) 행사에서는 △춤·노래 공연 △시 낭송 등의 문화 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행사가 마친 후에는 참가자들 모두가 가위를 들고 교수회관 벽면의 넝쿨 일부를 자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날 복원된 벽화는 이태춘(무역학 ’86 졸) 열사가 그려진 일부분으로, 전체적인 벽화 복원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빛봄 행사를 주최한 6월항쟁도벽화복원 추진위원회(이하 항쟁도 추진위)는 꾸준히 벽화 복원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항쟁도 추진위 최지웅 사무국장은 “지난 12년 동안 담쟁이에 가려져 있던 우리 대학 벽화가 드디어 빛을 보게 됐다”라며 “비록 일부이긴 하지만 오늘 행사를 시작으로 6월 항쟁도 벽화가 동아인의 힘으로 반드시 복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우리 대학 재학생 대표로 호소문을 발표한 김세원(철학생명의료윤리학 3) 학생은 “지난해에도 복원을 위해 (동아리에서) 활동을 했는데 이렇게 넝쿨을 잘라내 이태춘 열사님의 얼굴을 보게 돼서 반갑다”라며 “대학 당국에서는 3D 복원을 주장하고 있는데 실제 벽화를 복원해야 의미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벽화는 군사 정권의 압박에 대항하는 자율적인 민중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1987년 6월의 민주 항쟁을 기념하고자 ‘동아대학교 그림패 열린 그림마당’의 회원들이 1988년에 작업을 완료했다.

6월 항쟁도 복원을 위한 빛봄 문화제 행사가 진행 중이다.
6월 항쟁도 복원을 위한 빛봄 문화제 행사가 진행 중이다.
행사가 끝난 후 추진위가 참가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행사가 끝난 후 추진위가 참가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안다현 기자
1600353@donga.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성희 2019-04-19 17:32:07
역사를 가리고 싶은 사람은 부끄러운 역사의 부분인거겠죠. 친일파가 항일의 역사를 가리려고 하는 것처럼. 87년 민주항쟁은 자랑스러운 역사입니다. 하루빨리 복원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오늘 행사를 준비하시고 함께 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박은행 2019-04-19 14:56:40
우와 속보성이 좋네요(열일열일^^)! 꼭 6월 항쟁도가 하루빨리 복원됐으면 좋겠습니다ㅎㅎ

  •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550번길 37 (하단동) 동아대학교 교수회관 지하 1층
  • 대표전화 : 051)200-6230~1
  • 팩스 : 051)200-6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태
  • 명칭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제호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석정
  • 편집인 : 하승태
  •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