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광장] ㅣ돌아온 동아인 인터뷰ㅣ있는 그대로의 모습, 야매뷰티 조효진
우리 대학교에는 구독자 12만 명을 가지고 있는 뷰티 유튜버가 있다. 조효진(교육학 4) 학생이다. 뷰티 유튜버란 유튜브에 뷰티를 다룬 영상을 만들어 업로드하는 사람을 뜻한다. 그녀는 '야매뷰티 조효진'이라는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
안다현 기자   2017-03-06
[사람·광장] ㅣ영화,원작을 만나다ㅣ 시간이 지나도 잊지 못할 사람이 있나요?
당신에게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알약이 주어진다면, 과거로 돌아가 로또에 당첨되거나 대박 날 주식을 미리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영화 (감독 홍지영, 2016)의 수현(김윤석 분)은 사랑하는 여자를 죽음으로부터 구하는데 그 알약을 사용한다.
안다현 기자   2017-03-06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일까. 부유하고 부족한 것 없는 삶, 아니면 가난하지만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느끼는 삶이 진정한 행복일까. 여기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아서 여행을 떠난 한 정신과 의사의 이야기가 있다. (Hector and the Search
주희라   2016-12-06
[사람·광장] 해결책 『자존감 수업』
'옆집 누구는 취직했다던데, 너는 뭐하니?', '걔는 올해 장학금 받았다는데, 너는 왜 그러니?' 우리는 어릴 적부터 남과의 비교 속에서 살아왔다. 외모부터 성적, 성격 등 모든 것이 비교대상이었다. 그것은 대학생이 된 지금까지도 여전하다. 남과의 비
주희라   2016-12-06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어느 날 당신은 일상을 잃었다. 평소처럼 아홉시 수업에 맞춰 학교에 가던 중 버스를 타기 위해 앞으로 나간 순간 사고가 일어났다. 눈을 뜨니 당신은 사지를 움직일 수 없는 환자가 되어 있었다. 과연 이런 몸으로도 앞으로의 삶을 계속해 나갈 것인가? (
유선영   2016-11-14
[사람·광장] 해결책 <키친>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는 시간은 삶에 활력을 주고 행복한 추억이 된다. 어머니에게 딸의 미소는 삶의 원동력이 되고 마음을 함께 하는 친구와 맞잡은 손은 희망이 된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사랑했던 시간만큼이나 이별의 순간에 깊은 미련을 가진다. 그러나 대부
유선영   2016-11-14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밀양〉
"너의 죄를 사하노라." 2000년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에서 송혜교가 했던 명대사다. 당신의 죄를 용서했으니 마음고생하지 말고 새로 시작하자는 의미가 담긴 이 말은 다른 사람을 용서할 때 드라마, 영화, 예능을 가리지 않고 패러디될 정도로 인
김동빈 기자   2016-10-04
[사람·광장] 해결책 『마음의 속도를 늦추어라』
기자가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10년의 기억이다. 교실 한편에는 좋은 수능 성적을 받아야한다는 내용의 여러 문구가 적혀있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사당오락'(四當五落: 4시간 자면 원하는 대학에 붙고 5시간 자면 떨어진다)이었다. 당시 학생들은 그런
김동빈 기자   2016-10-04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뷰티 인사이드>
그는 매일 아침 자고 일어나면 모습이 변한다. 남자, 여자, 노인, 아이 심지어 외국인까지. 잘생긴 모습이든 못생긴 모습이든 그것도 그날 하루뿐, 다음 날이면 또 다른 모습이다. 영화 (감독 백종열, 2015)의 주인공 우진은 17살의 어느 날 자고
김보미   2016-09-05
[사람·광장] 해결책 『 관계수업』
1446년 훈민정음이라는 이름으로 한글이 탄생했다. 이후 시대가 변하면서 새롭게 나타나는 것이 많아지며 신조어가 시시각각 생겨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선정한 2016년 20대 트렌드 키워드 다섯 가지 중 하나인 '관태기' 역시 이 시대를 반영하
조은진   2016-09-05
[사람·광장] <영화, 원작을 만나다> 돈과 집보다 소중한 것
어느 날 갑자기 아빠도 집도 사라졌다. 이 상황에서 11살 소녀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영화 (감독 김성호, 2014)은 집을 구하기 위한 11살 소녀의 고군분투를 그려내고 있다. 이 영화가 더 특별한 이유는 미국 원작 소설을 김성호 감
유선영   2016-06-07
[사람·광장] 자연 속에 반전이 있는 도시, 제천
조선시대 충청감사였던 정인지는 충북 제천을 두고 "가는 곳마다 물이 넘치고 청산의 위엄이 준엄한 곳"이라고 했다. 이처럼 제천은 산과 물로 둘러싸여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기자의 고향은 울산이다. 울산에서 나고 자라 대학교를 부산으로
김승연 기자   2016-06-07
[사람·광장] ㅣ영화, 원작을 만나다ㅣ <내가 잠들기 전에> 거울 속의 나는 내가 아니다
잠에서 깨어난 '나'는 어제의 '나'와 다른 사람이다. 내 곁에는 처음 보는 중년의 유부남이 누워있고, 누워있는 방도 처음 보는 곳이다. 영화 (감독 로완 조페, 2014)의 주인공 크리스틴이 매일 아침 겪는 일이다. 알몸으로 모르는 남자의 옆에 누워
김보미   2016-05-16
[사람·광장] ㅣ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ㅣ 아름다운 자연이 있는 섬, 제주도
조선 시대 실학자 이중환은 『택리지』(1751)에 다음과 같이 제주도를 설명했다. "여덟 고을은 모두 지역이 아주 멀고 남해와 가까워서 겨울철에도 초목이 시들지 아니하고 벌레가 움츠리지 아니한다." 이중환이 기록했듯 제주도는 사시사철 온난한 기후로 예
유선영   2016-05-16
[사람·광장] ㅣ영화, 원작을 만나다ㅣ 〈마이시스터즈 키퍼〉
너는 어떻게 태어났니? 평범하게 태어난 우리는 존재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영화 (감독 닉 카사베츠, 2009)의 주인공 안나는 끊임없이 자기 존재를 생각하며 살아간다. 신에게는 어떨지 몰라도, 안나의 부모님은 큰딸 케이트를 살리기
박상은   2016-04-04
[사람·광장] ㅣ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ㅣ 연인들이 찾는 섬, 비금도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한 세기의 바둑대결 주인공 이세돌, 그는 전라남도 신안군 한 섬에서 태어났다. 섬 이름은 '비금도'로 큰 새가 날아가는 것처럼 생겼다 해서 붙은 이름이다. 수십 개의 섬을 25차례의 간척사업으로 하나의 섬으로 만들며 지금의 모습이
김보미   2016-04-04
[사람·광장] l 이번 역은 부산입니다 l 노포동 사람들
새벽 공기가 차가웠다. 날 선 바람이 사방에서 때려댔다. 체온을 안 뺏기려 최대한 몸을 구기며 노포동 부산종합버스터미널 앞에 도착했다. 길게 늘어선 택시 행렬 옆에서 택시 기사들이 언 발을 동동 굴리며 담배를 태우고 있다. 그들 앞을 지나가자 다들 똑
안희석 학보편집국장   2015-11-09
[사람·광장] ㅣ이번 역은 부산입니다ㅣ 부산의 바닷길이 열리는 곳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이 지난 8월 31일 개장했다. 북항 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부산역 인근에 새로운 건물을 마련해 중앙동에서 이전한 것이다. 재개발이 끝나지 않은 탓인지 건물 주변은 공사가 한창이다. 여객터미널에 들어서자 새집 냄새가 훅 밀려왔다. 건
박현재 기자   2015-10-06
[사람·광장] "지역 문학이 살아야 한국 문학이 산다"
바람이 선선해지고 공기의 온도가 낮아지는 가을이 찾아왔다. 책 읽기 좋은 계절에 책 쓰는 작가를 만났다. 바로 부산 문학 살리기에 힘쓰는 이상섭 작가다.이상섭 작가는 우리 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출신이다. 단편 소설 '슬픔의 두께'로 1998년 국제신문
안희석 학보편집국장   2015-10-06
[사람·광장] [일상 탈출기] "내 냉장고도 좀 부탁해~!"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백종원을 보면 알 수 있듯 최근 입담 좋고 요리도 잘하는 남자가 각광 받고 있다.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 기자는 어머니께 "요즘 같은 세상에 누가 널 데리고 살겠냐"는 말을 참 많이도 들었다. 잔소리에 지친
김성환 기자   2015-06-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언론사 소개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 낙동대로 550번길 37(하단동) 동아대학교 교수회관 지하 1층
☎ 소장실 및 간사실 : 051)200-6230~1, 학보편집국 : 051)200-6232, 방송편성국 : 051)200-6241, 영어뉴스편집국 : 051)200-6237
팩스 : 051)200-6235  |  대표이메일 : newsdonga@dau.ac.kr
C
opyright © 2013 동아대학교 다우미디어센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onga@dau.ac.kr